과학을 배우면서 느끼는 것


과학을 배우면 배울수록 신이 있다는 걸 부정하는 것이 아닌

신이 있다는 걸 믿게 된다.

 

단순히 '우연' 이라기엔 설명이 안 되는 것들이 너무 나도 많다.

'어떤 전지전능한 존재'가 설계했다고 밖엔 믿어지지 않는다.

 

요즘 양자역학과 관련된 내용을 보면 그 개념이

불교적 내용이나 고대인들의 주장과 맞아떨어지는 게 있다.

혹시 고대 철학가들은 뭔가를 알았던 걸까.

 

어쩌면 우리 지구는 신이 시뮬레이션 중인, 우주의 진리를 모두 찾는데 까지 얼마나 걸리는지

실험당하는 실험체가 아닌가 싶다.

 

 

COMMENT WRITE